외부 링크



David Benoit, [Right Here, Right Now], 2003 Juke box
















퓨전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이름을 들어봤을 법한

재즈 피아니스트 데이빗 베누아.

그래미 어워드에 수차례 노미네이트된(수상은...음?) 바 있으며,

하얀 눈발이 소리 없이 흩날리던 2011년 1월에는

한국을 방문해 조용히(?) 공연을 치르고 귀국하시기도...


여러 소개자료들을 보면

스무드 재즈의 개척자,

대중성과 음악성을 겸비한 작곡자이자 프로듀서,

8주 연속 빌보드 재즈 차트 1위 석권에 빛나는 'Waiting for Spring'의 주인공

등으로 표현되어 있는데,

그런 거창한 수식은 다 제끼고, 음악만으로도 모든 게 설명되는

그레이트 오브 그레이트 뮤지션 되시겠다.




내가 데이빗 베누아를 처음 알게 된 건 대학교 때였지 아마.

1학년 때 우연히 접한 카시오페아의 음악에 불같이 빠져들어

몇 년 동안 미친듯이 카시오페아만 듣고 다녔는데,

어느 날인가 선배한테서 추천받은 'Right here, Right Now'를 듣고

미국 퓨전 음악에 눈을 뜨게 됐더랬지.


그땐 Benoit의 '-oi-'가 왜 [ua]로 발음되나며

영어는 정말 제멋대로군...이라고 투덜거렸지만,

아무튼 그의 음악은 듣기 쉽고 청량감 넘치는 데다

결코 저평가될 수 없는 고급스러운 품격까지 갖추고 있다.

과연 그래미 어워드에 단골손님처럼 고개를 내밀만 하다.


2003년 GRP 레이블을 통해 발표한 이 앨범은 그의 통산 23번째 앨범으로,

저 유명한 허비 행콕 옹이 남기신 불후의 명작 'Watermelon Man'의 리메이크 곡과

재즈계의 신데렐라이자 그래미의 여왕으로 통하는 리얼 월드스타 노라 존스의 명곡 'Don't Know Why'의 피아노 연주곡 버전이 담겨 있다.

물론 이외에도 'Third Encounter', 'Grand', 'Jellybeans and Chocolate' 등

귀에 쏙쏙 들어오면서도 가슴 깊은 곳을 꽈악 쥐고 흔들어대는 명곡이 많다.

앨범을 다 듣고 나면 이래저래 왠지 기분이 싱숭생숭해져 있다.




혹자는 'Don't Let Me Be Lonely Tonight'을 가장 좋은 곡으로 꼽는데,

이 앨범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곡은 'Le Grand'와 'Third Encounter'다.

특히 'Le Grand'는 언제나 쓸쓸함과 외로움을 찾아 헤매는

(나는 태생적으로 뭔가 결핍되어 있는 존재인가 -_-)

나의 정서와 너무나도 잘 맞는 세련된 재즈넘버다.

피아노 소리가 로맨틱하게 들리기 시작한 것도

이 곡을 들으면서가 아닌가 싶다.



이 곡을 무한반복으로 듣고 있자면

깊은 밤 시크한 양복을 차려입고

아무도 없는 바에 홀로 앉아

피어오르는 담배연기 아래서 쓰디쓴 미소를 지으며

달콤한 고독을 탐미해야 할 것 같다.


연주곡은 아니지만 센티멘털 줄줄 흐르는 베이시스트 Mowg의 'Lament'라는 곡도 있다.




그런데 웃긴 건

이런 곡들을 다른 때는 잘 안 듣다가

꼭 연애할 때만 뻔질나게 들었다는 거.

귀에 진물이 나고 눈물도 다 말라서 더 이상 나오지 않을 때까지.

글쎄, 버려지고 내팽개쳐지는 기분이 어떤 건지 너무 깊이 깨달아서였나.

어쨌든 아무리 생각해봐도 아까워 죽겠다. 내 스물아홉 살.

역시 '시크'하고 '도도'하다는 건 '무심하다'와 같은 말이야(어쩌면 '이기적이다'와도).







David Benoit - Right Here, Right Now (2003)

01. Watermelon Man - 5:23
02. Right Here, Right Now - 4:38
03. Le Grand - 5:27
04. Don't Know Why - 4:32
05. Jellybeans and Chocolate - 5:13
06. Third Encounter - 5:45
07. Swingin' Waikiki - 5:37
08. Don't Let Me Be Lonely Tonight - 4:12
09. Wistful Thinking - 4:32
10. Quiet Room - 3:58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