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링크



개념도 로밍이 되나요? 뇌를 드소서


로밍과 환전까지 끝내고 나니 

이제 좀 여행 간다는 느낌이 든다. 

 

빳빳한 현실의 엔화를 손에 쥐고 나니

왠지 모르게 솟아나는 미소와 자신감.

마음은 이미 도쿄 한복판에.

 

이제 현금카드 챙기고 짐만 싸면 된다.

여권 챙기고 공항 가서 티켓만 받으면

그대로 슝~

도쿄다.

 

일감이 눈에 들어올 리가 있나.

점심시간에 쇼핑몰에서 봐둔

시크한 밀짚모자가 눈앞에 아른거리고,,,

 

첫 (자유) 해외여행이라 더 그런가.

 

벌써부터 마음이 붕 떠 있으니,

이러다 어디엔가 개념을 흘려놓고 가게 생겼다.

개념도 로밍이 되면 좋으련만...흠.

 

 

 


 

최근 애견에 대한 책을 맡게 되어

반려동물에 대한 정보를 주섬주섬 모으다가

난데없이 새우가 키우고 싶어졌다.

 

새우.

시커먼 거 말고 농염한 빨간색을 입은 새우.

둘도 말고 한 마리만.

 

뭐 별 거 아닌 충동인데,

자꾸 생각하다 보니

새우가 완전 소중한 동물로 느껴진다.

 

어항 속을 열심히 헤엄쳐 다니는

조그맣고 귀여운 새우의 모습.

아, 새우를 먹을 수가 없게 돼버렸네.

 

이러다 나중엔 닭도 못 먹고 생선도 못 먹고

움직이는 건 아무것도 못 먹게 되는 거 아냐?

어쩐지 채식주의자들의 심정을 알 것도 같고.

 

 

 

 

 

 

 

 

 


1 2 3 4 5 6 7 8 9 10 다음